무고마을1
무고마을2
무고마을3
무고마을4
slideshow
무고(舞鼓)는 곤양면(昆陽面)의 서쪽에 위치한 곳으로 동남쪽으로는 맥사 마을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데,그 경계에는 무고의 관문(關門)으로 조삼리(造森里)라는 곳이 있다.이 조삼리는 노송군(老松群)으로 이루어져 있고 또한 이 곳은 이명산(理明山)에서 흐르는 내와 다솔골에서 흐르는 내가 합류하는 곳으로 여기에서부터 무고(舞鼓)마을이 시작된다. 그리고 서(西)로는 하동군 진교면과 북(北)으로는 하동군 북천면 및 사천시 곤명면(초량리)을 경계로 하고 있는 마을이다.

무고(舞鼓) 마을은 조선시대는 곤양군 서부면(西部面)이였으나,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사천군(泗川郡) 서포면(西浦面)에 편입되었다가 1983년 2월 15일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곤양면에 편입되었다.이 무고의 옛 마을명은 물고뱅이 또는 무고뱅이 및 무고(武庫)라고 부르다가 현재의 무고(舞鼓)로 개칭된 것으로 전해오고 있다.
 

    

     

 
무고마을 입석
무고는 만점(萬点), 원동(院洞), 신촌(新村), 상촌(上村), 평촌(坪村)이라는 다섯 개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는데, 여기에서 편의상(행정구역상) 만점, 원동, 신촌을 무고리(舞鼓里)라 하고 상촌과 평촌을 상평(上坪)마을이라고 하는데,일반적으로 무고라고 하면 이 다섯 개의 자연마을을 모두 다 물고뱅이는 물을 가두어 두는 곳으로 해석이 되고, 무고뱅이는 무기고의 방이라는 뜻으로 해석되는 것 같다. 그리고 무고는 궁골(弓谷), 다솔골(多率谷), 죽마등골(粥馬嶝谷), 한재골(韓在谷), 방골(坊谷) 등의 다섯 개 골(谷)로 이루어져 있다.
 

  

     

 
멀리 보이는 이명산 모습

무고(舞鼓)는 이명산(理明山)을 주봉(主峯)으로 하여 수윤산(水潤山 : 일명 물불이 산)과 봉명산(鳳鳴山)이 있는데, 수윤산(水潤山)은 옛부터 산봉우리에 기우제단(祈雨祭壇)이 있었고, 그 산의 중턱에는 석불(石佛)로유명한 보안암(普安庵 : 미륵암)이 있으며, 봉명산(鳳鳴山)은 다솔사(多率寺)의 주봉(主峰)으로서,이 삼봉(三峰)은 사천시(泗川市) 서부(西部)의 주봉(主峰)이다.특히 이명산(理明山)과 수윤산(水潤山)의 중턱에 있는 고사리재(薇嶺) 무고천의 발원지일 뿐만 아니라 이 천은 산수가 좋아 항상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그리고 농토가 비옥하여 농산물 촉성재배를 위한 비닐하우스 단지가 조성되어 토마토, 오이, 단고추 등을 많이 생산ㆍ수출하고 있을 뿐 아니라산지(山地)를 이용하여 밤, 단감 등의 생산으로도 유명하다.

       
보안암의 석굴
무고(舞鼓)는 산수가 웅장하고 화려하여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많은 명당(明堂)이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즉, 만점의 매화낙지형(梅花落地形 : 이 매화낙지형은 천하 명당자리로 전하여지고 있음), 신촌의 장군대좌형(將軍大坐形 : 장군이 많은 군사를 거느리고 있는 자리라고 하는데, 이 장군대좌형(將軍大坐形)은 평촌의 한재골에 있다는 설도 있음), 평촌 방골의 선동취적형(仙童吹笛形 : 신선 동자가 피리를 부는 형상이라고 하여 지어진 이름인데, 백세아동주의타(百世兒童朱衣打)라 하여 백세에 걸쳐 벼슬이 나올 명산으로 전하여지고 있음)등의 명당이 있어 요즈음에도 이 명당을 찾아 경향각지(京鄕各地)의 지관(地官 : 풍수)들이 자주 찾아들고 있다. 무고는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무(武)와 관련된 명칭들이 많이 전하여져 오고 있어 옛 명칭이 무고(武庫)라고 한다. 이 무고(武庫)라는 옛 명칭은 곤양(昆陽)의 산세가 천군만마(千軍萬馬)를 거느릴 대천자가 나올 곳으로 천자가 세력을 발휘하기 위하여 필요한 무기를 만들어 보관하는 곳인 무기고(武器庫)라는 뜻이다. 또 실제로 조선시대에는 무기창고가 무고에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을 뿐 아니라 무고(武庫)는 남해안을 끼고 있는 곤양군의 군사적 요새지(軍事的 要塞地)였다고 한다.

       
평촌 마을 보호수
이와 같은 무(武)에 관한 유래를 살펴보면
① 맥사에서 무고로 들어오는 길목에는 몰(말)미(馬上들)라는 산이 있고,
② 평촌마을의 한재골에는 장군터가 있는데 그 곳에는 왜인들이 장군이 못 나오도록 불(火)을 떴다고 하는데 현재도 그 흔적이 남아 있으며,
③ 상촌마을의 앞 들을 장막(將幕)들이라고 하는데 이는 장수(將帥)와 막하(幕下)들이 있었던 곳이며,
④ 장막들 앞의 궁골(弓谷)은 군사들의 활터로 전하여지고 있으며,
⑤ 이 장막들의 옆에는 죽마등이 있는데 이 곳은 말에게 먹이(죽)를 주는 곳으로 전하여 지고 있으며, 이 곳은 말의 훈련장이었으며,
⑥ 상촌마을의 뒷산에는 장군번덕(산 등성이가 광활함)이 있는데 이 곳은 군사들의 훈련장이라고 전해지고 있으며,
⑦ 평촌 한재골의 대곡사(大谷寺 : 사적지 참조) 산의 봉우리를 감투봉이라 하여 이 곳은 장군이 관과 투구를 벗어 놓는 곳으로 전해오고 있다.

이와 같이 전해오고 있는 자연 촌락들의 지명을 살펴볼 때 조선시대에 곤양군(昆陽郡) 곤양군은 임진왜란 당시 남해안에서는 해안을 가장 많이 끼고 있었던 고을이었다. 그 경계가 현재 사천만에서 섬진강이 흐르는 하동쪽의 광양만 일부까지였다. 따라서 곤양군은 왜구들이 조선을 침략하기 위한 내륙침략의 길목으로서의 군사적 요새지였음으로 추정된다. 무고(舞鼓)는 곤양군(昆陽郡)의 군사적 요새지(軍事的 要塞地)였음으로 추정(推定)된다.
 

 

    

 
무고(武庫)글씨가 새겨진 바위
따라서 임진왜란 이전에는 무고(舞鼓)는 무고(武庫)라는 지명이였으나, 임진왜란 당시 왜구들이 남해안에서 내륙침략의 길목인 곤양군(昆陽郡)을 침략한 후 무(武)와 관련이 많은 곤양군의 군사적 요새지(軍事的 要塞地)인 무고(武庫)를 춤추고 북치고 노는 무고(舞鼓)로 개칭하였다고 전하여 오고 있다. 그리고 마을 어귀(신촌)의 큰 바위에는 무고(武庫)라는 큰 글자가 새겨져 있다.(연대 미상) 따라서 무고의 동민들은 무고(舞鼓)가 무고(武庫)로 개칭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본 내용은 사천시 읍면동홈페이지 곤양면-마을명칭 유래에 제공한 내용입니다.